맥주와 족발

날 톺아보기/짧게

2018.04.06 13:13



어디서 무엇을 먹었느냐 보다 누구와 어떤 시간을 보냈는가?

바라보는 혹은 생각하는 시선을 한 군데 두지 않는다.

그것을 깨달은게 내 삶을 바꾼 계기이기도 했다.


그리고 저 날 그녀 덕분에

배가 아프도록 웃을 수 있어서 좋았었다.


'날 톺아보기 > 짧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것의 반대말  (0) 2018.04.24
일신우일신  (0) 2018.04.22
맥주와 족발  (0) 2018.04.06
매일이 ..  (0) 2018.03.31
Mother made  (0) 2018.03.24
평소대로.  (0) 2018.03.2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