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가

음악생활/슬기로운 음악생활

2018.05.25 18:59

나는 음악가이자 사운드 엔지니어. 

때론 부담 되고 때론 안 풀려서 답답하기도 하고 때론 뭘 해야 하는지 모를때도 있지만 ...

나는 다른 길이 없이 막다른 길만 걸어왔고 그냥 이 길이 내 길 임을.

영화나 그 밖의 영상에 쓰일 음악들을 만들다보면 난 정말 이 일을 해야하는구나 생각. 그런 느낌.



'음악생활 > 슬기로운 음악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의실  (0) 2018.11.09
upgrade  (0) 2018.07.12
음악가  (0) 2018.05.25
음악을 들을때  (0) 2018.03.25
저서  (0) 2018.03.10
怒り  (0) 2018.03.0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