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

날 톺아보기/짧게

2018.06.11 18:58

7 년간 매주 전주의 이 학교 식당에서 밥을 먹었다.
이번에 그만 두려고 했다.
지쳤다. 몸도 마음도.
책임감으로만 지켜내기엔 모든 면이 바닥이 났다.

하지만 여러 사람의 만류로 한 학기 더 하게 되었다.
오늘도 혼자 밥을 먹다가 셀프 동력을 올리는 내가 “어딜 가려고 모터를 돌려?” 라고 혼자 묻고 혼자 대답하지 못했다.

서울로 올라가는 고속버스 안에서 블로그에 적당히(?) 솔직히 쓰네..ㅎ. 


'날 톺아보기 > 짧게' 카테고리의 다른 글

KTX  (0) 2018.06.18
경남  (0) 2018.06.17
점심  (0) 2018.06.11
하느님  (0) 2018.05.21
속도  (0) 2018.05.09
새것의 반대말  (0) 2018.04.2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