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명절

날 톺아보기/짧게

2018.09.25 13:48

해마다 혼자 뭘해야 할지 생각했거나 

일이 바빠서 그냥 평소처럼 일 할 때가 내 명절이 었다. 근데 어젠 아니었다, 

다만 내가 피곤의 여파가 몰려와서 나도 모르게 소파에서 '꾸벅꾸벅' 했음을 빼고 다 괜찮았었다.


'날 톺아보기 > 짧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벽  (0) 2018.11.07
열정도  (0) 2018.10.22
추석명절  (0) 2018.09.25
축제  (0) 2018.09.23
  (0) 2018.09.16
마닐라 쌩 어거스틴 성당  (0) 2018.09.0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