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실

음악생활/슬기로운 음악생활

2018.11.09 11:17


내 강의실은 거의 대부분 학교 스튜디오다.
그게 편하기도 지겹기도 하다.
그런 스튜디오 공간이 익숙해서 편하고 익숙해서 지겹지...
달라지는건 학기별 학생들뿐.
난 그저 학생들만 보고 수업을 한다.
이번 학기 학생들 녀석들 맘에 든다.
얘네들 딱히 뭐 없는데 그저 잘 해보려는 적극성이 내게 전해졌지 싶다. 


'음악생활 > 슬기로운 음악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의실  (0) 2018.11.09
upgrade  (0) 2018.07.12
음악가  (0) 2018.05.25
음악을 들을때  (0) 2018.03.25
저서  (0) 2018.03.10
怒り  (0) 2018.03.0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