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anst_blah

곡씀

by EYANST

제주에서 곡 작업하면 더 좋지 않냐는 말을 자주 듣는다.
뭐 딱히 부정은 못하겠다.
그래도 그 압박을 가지고 일을 하는 건 바깥 풍경과 아주 이질적이라 때론 더 고통스럽기도 하다.
금요일에서 토요일 넘어 온 이 시간.
난 혼자 베이스 기타를 녹음 중이다.
영화 마감은 얼마 안 남았고 나의 부족함은 나를 너무 괴롭힌다.
힘들고 외로운 직업.
가만히만 있으면 하루에 15시간은 말을 할 필요가 별로 없다. 제주에서도.

'음악생활 > 오더 메이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곡씀  (0) 2022.04.30
어제 기념사즌..  (0) 2021.02.02
일기  (0) 2020.08.25
주말에도  (0) 2020.04.27
Between the seasons - OST  (0) 2019.10.15
삽질  (0) 2019.10.13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아날로그 인간의 디지털 블라블라

EYANST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