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anst_blah

코비드

by EYANST

기타는 늘 좋은 친구다.

걸렸다. 

이년 반을 지내왔는데 걸려버렸다. 

다행히 제주에서 잘 지내고 있다. 

서울의 일들은 서울에서 고민하기로 했건만 전화는 자꾸 나를 잡아 

서울로 내 일터로 나를 이끈다. 

누구나 걸린다지만 

쉽게 걸리지 않는 그 사람이 나 이길 바랬지만 

나 역시 이제서야 걸리고 말았다. 

하루하루 내 삶의 의미를 자꾸 되새겨 본다. 

나이를 먹는건 확실하니 

난 좀 더 어른스러워졌을까? 

코비드가 나를 더 어른으로 만들어 줄 까?

지금이 내게 필요했던 시간

많이 필요한 시간들이었다고 훗날 말하고 싶다.  

 

'잡스런 >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일정끝  (0) 2022.11.11
해머크  (0) 2022.04.24
Seoul blossom  (0) 2022.04.21
아흐  (0) 2022.03.27
호식이  (0) 2022.03.11

블로그의 정보

아날로그 인간의 디지털 블라블라

EYANST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