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anst_blah

집근처

by 갱생_ EYANST

8시전에 눈이 떠지는 버릇은 그냥 잠을 포기 하고 차라리 뭔가를 하게 만든다.
조바심인지 성실한건지 애매하다.
내가 도민이란게 실감 날 때가 몇번 있는데 이 카페를 올 때다.
이젠 이 카페가 이수역에 생겼으니 그것도 아닌가.
강의 찍어야 내일 서울 가는데..
오늘 비가 좀 많이 온다. 이따 성당에 어찌 가지?

'잡스런 >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  (0) 2021.07.07
집근처  (0) 2021.05.16
3번 망설임  (0) 2021.05.15
뭘 또 이런거까지.  (0) 2021.05.01
제주집  (0) 2021.04.19
일만 한 하루  (0) 2021.03.26

블로그의 정보

아날로그 인간의 디지털 블라블라

갱생_ EYANST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