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anst_blah

by 갱생_ EYANST

저때 무엇을 .. 그리고 뭐라고 썼을까? 이젠 하나도 기억도 나지 않는다.

습성상 글을 보면 글을 쓰고 싶고 그림을 보면 그림을 그리고 싶고 음악을 들으면 나도 만들고 싶다. 

아마 저때 벽에 붙은 메모들을 보며 나도 뭔가 짧은 글을 썼던 것 같다.

그저 오늘 처럼 평범한 토요일이었던건 기억난다.

'날 톺아보기 > 대충'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간  (0) 2018.01.29
sundae  (0) 2018.01.22
일요일오후  (0) 2018.01.21
  (0) 2018.01.20
초대  (0) 2018.01.17
2017년 언급  (0) 2018.01.14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아날로그 인간의 디지털 블라블라

갱생_ EYANST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