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방 그리고 생일

날 톺아보기/대충

2019.07.16 23:33

생일 30분 후면 끝난다.
언제는 뭐 특별한 적이 있었나 싶은데 오늘은 십여년만에 엄니의 생일상을 먹었다.
아버지의 케잌선물을 받았다.
기분이 .. ​


​​



그래서인가.
그냥 이 빨래방에서 쉬고 싶었다.
난 아마 생각을 하고 싶었던거 같다.
뭐든.

'날 톺아보기 > 대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작업  (0) 2019.08.23
빨래방 그리고 생일  (0) 2019.07.16
가족  (0) 2019.06.04
  (0) 2019.05.02
공부  (0) 2019.04.26
어리석음  (0) 2019.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