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anst_blah

언젠가는

by 갱생_ EYANST

산다는게 결국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원하데 이왕이면 명분도 실리도 있는쪽으로.
여튼 나를 향한 방향.

언젠가는
버려진 아이들
매맞고 학대받는 아이들
다 제게 보내세요 하고 싶다.
버려진 강아지 고양이도.
나를 향하지 않고 하느님을 향해 살아야지.
언젠가는.

'날 톺아보기 > 대충'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할 수 없는  (0) 2020.11.15
가족  (0) 2020.09.29
언젠가는  (0) 2020.06.10
Today is so great.  (0) 2020.04.24
Aging is natural  (0) 2020.02.12
수상  (0) 2020.02.11

블로그의 정보

아날로그 인간의 디지털 블라블라

갱생_ EYANST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