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더메이드 인생

음악생활/오더 메이드

2019.02.20 22:52

12월 / 1월 지나 엊그제 주말에 처음으로 쉬었다.

그 주말 마침 제자가 결혼을 해서 거기 가느라 좀 피곤한 토요일.


오더 메이드 음악을 만들기. 

주어진 시간은 언제나처럼 촉박하다.

하지만 잘 해내야 하는 일이라 피곤 하다. 


밤 11시가 다 되간다. 

집에 언제쯤 갈까?

내일은 마스터클래스 강의가 있는 날. 

강의 준비도 해야 하고 이거 참... 


제주도 비행기 티켓을 예매 했다. 

지난 몇 년간은 개강 전엔 여행을 갔다. 

이번엔 개강하고 그 주에 가기는 해도 ...가긴 간다.

제주 서귀포 부동산을 다 훑어 볼 생각이다. 


이렇게 2019년의 두 달째가 가고 있다.


'음악생활 > 오더 메이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Walk Through Cinema  (0) 2019.02.27
오더메이드 인생  (0) 2019.02.20
새벽퇴  (0) 2019.02.01
1991,봄 _ OST  (0) 2019.01.01
인생수업HOW  (0) 2018.12.29
album design  (0) 2018.12.0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