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anst_blah

좋아하는 걸 찾기

by 갱생_ EYANST

좋아하는 건
마음이나 생각보다 어쩔수 없이 몸이나 행동으로 나타나고 숨기기 어렵다.
어른이 되면 생각이 몸을 지배하는게 익숙해져 대략 숨길 순 있지만 혼지 만의 시간 혼자 만의 공긴에선 부지불식 그게 티가 날 수 밖에 없다.

하고 싶은 일을 찾는 걸 만약 스무살에 찾는다면 대 천재거나 부모님의 이끔이 그 원인일 수 있다.
서른살 혹은 더 늦은 마흔 살에도 하고 싶은 일은 찾기가 어렵다. 근데 찾았다면 그게 참 축하 할 일임에도 본인들이 용기를 선뜻 내지 못하고 본인이 본인을 숨긴다. 철없다고 스스로를 여기면서.
심지어 돈을 잘 벌고 있는 사람은 찾아도 그건 못본착 하고 싶을 것이다.
노인이 되서도 본인이 좋아하는 일을 하지 못한 것 뿐 아니라
좋아하는 일이 뭔지 모르고 나이를 먹은게 더 힘들었다 한 어느 노인의 글을 본 적 있다.

그때 용기 있는 시람이 되기란 매우 어렵지만 본인이 그 댓가를 치룰 용기를 낸다면 만일 최악이 펼쳐지더라도 그래서 고달픈 삶이어도 눈 감을때 행복 히지 않을까?

답은 이 글을 읽을때 만들어진 각자의 상황이 가려주겠지.

'잡스런 >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도  (0) 2021.10.26
말빨과 글빨  (0) 2021.10.09
좋아하는 걸 찾기  (0) 2021.09.28
깨어나길 바래  (0) 2021.09.14
깨진거  (0) 2021.09.08
후회  (0) 2021.01.18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아날로그 인간의 디지털 블라블라

갱생_ EYANST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