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anst_blah

그냥 스타벅스

by EYANST

얼굴이 말이 아니다.
피곤해서.
하루 이틀 피곤한건 아니지만 이번 것도 그렇게 피곤했다.
낮에 드디어 영화제 마감치고 수원화성에 관한 작곡 멘토링도 했다.
이제사 시간이 남아 스타벅스에 있다.
갈 곳도 없고 뭘 해야 할지도 모르겠는 이런 달리다 멈춘 기분.
그냥 있는 이 곳.
그냥은 참 좋은 말이다.
그냥 있고 그냥 먹고 그냥 그냥하고 그냥 보고 싶고 그냥 산다.
그냥 스타벅스.
멈춘 길에 후배를 만나려고 전화 했더니 코로나라고 한다.
젠장. ㅋ

'잡스런 >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맛을 봐야 아니?  (0) 2023.01.05
방콕의 성당  (0) 2022.11.26
으어 모르겠  (0) 2022.10.07
115년?  (0) 2022.08.13
하느님의 뜻  (0) 2022.06.07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아날로그 인간의 디지털 블라블라

EYANST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