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anst_blah

모니터 암

by 갱생_ EYANST

동네 목공소에서 특별제작을 했다.
모니터 밑(턱)이 바닥에 닿길 바랬다.
목수는 참 멋진 직업 같다. 예술가다.

'음악생활 > 슬기로운 음악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책을  (0) 2020.08.23
리뷰  (0) 2020.07.15
모니터 암  (0) 2020.05.11
누엔도10  (0) 2020.05.05
좋은 사람들  (0) 2019.12.20
내한공연  (0) 2019.12.12

블로그의 정보

아날로그 인간의 디지털 블라블라

갱생_ EYANST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