뻘쭘에 익숙해지자

잡스런/생활

2019.07.11 21:10

낯선 이 많을때 거기서 밝은 모습으로 있어야 할 때.
불편하다.
좀 나아진건 ‘나만 그런거 아니야’ 란 생각이 들었을때 였다. 그러고 나니 거기 다들 그러고 계신 양반들이 딱해보이기 시작하고 가끔 표정들을 살피다 보면 웃기기도 하다.
고로 ​비지니스란건 뻘쭘을 이겨내는거.
​​혹독할때엔 자존심을 반쯤만큼이라도 접어두는 거.


'잡스런 >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먹는 밥  (0) 2019.08.09
일본의 성당2  (0) 2019.07.14
뻘쭘에 익숙해지자  (0) 2019.07.11
발신자  (0) 2019.06.26
일진(日辰)  (0) 2019.06.20
20여년만에 광주  (0) 2019.0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