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먹는 밥

잡스런/생활

2019.08.09 00:26

​​


어려선 외식이 좋았고
지금은 집밥이 좋고.
뭐 먹나 생각하는 점심은 늘 그게 그거고.
가끔 해먹는 집밥은 오랜만에 하니 재료가 썩어 있거나 사먹는거 보다 비싸.




이렇게 천정보고 누워 생각하니
밥을 먹어서 그래도 난 행운이다 생각되어지고
그러다보니 투정도 사치네.
고맙습니다.

'잡스런 >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남의 냉면  (0) 2019.10.03
새벽귀가  (0) 2019.09.04
사먹는 밥  (0) 2019.08.09
일본의 성당2  (0) 2019.07.14
뻘쭘에 익숙해지자  (0) 2019.07.11
발신자  (0) 2019.06.26